퀘벡 02월26일 23:35
캘거리 02월26일 21:35
밴쿠버 02월26일 20:35
토론토 02월26일 23:35
서울 02월27일 13:35
지역별 Click
CA
ON
추천 이벤트
    ※ 추천 업소 보기 ※
  • 결혼중매ㆍ리쿠르팅17
  • 음식ㆍ주방ㆍ쇼핑19
  • 부동산 ㆍ재정ㆍ보험ㆍ건축24
  • 자동차ㆍ설비ㆍ도매ㆍ서비스26
  • 생활ㆍ사진ㆍ운전ㆍ이사20
  • 교육ㆍ이민ㆍ학원18
  • 여행ㆍ티켓ㆍ 레져22
  • 건강ㆍ여성ㆍ미용ㆍ의료21
  • ITㆍ통신ㆍ컴퓨터 ㆍ디자인23
  • 법률ㆍ회계ㆍ번역ㆍ 사회25
  • 교회ㆍ언론ㆍ봉사단체33
kimchi     2017-02-26
BLOOR BIKE LANES BAD FOR BUSINESSES (Letter to the reporter Mr. Shawn Jeffords, Political Bureau Chief of Toronto Sun)Dear Mr. Shawn Jeffords,On your story, you reported that it takes 8 1/2 minuutes longer to travel from Bay St. to Ossington Ave. on Bloor St.W. in Toronto.I found out that the distance between two points is about 3.0 kms.I would like to know how long it took to travel that stretch before and after the unpopular bike lanes among the drivers.Further I heard the merchants along the
bskoo2013     2017-02-26
떨림•경직•무표정•보행장애 등의 ‘파킨슨병’작년 12월말에 두 차례에 걸쳐 파킨슨병의 원인 및 증상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설명 하였다. 금년 정초(1월)부터 질병에 대한 설명을 피하기 위하여 한방을 잘 활용하기 위한 내용을 가지고 지난 호까지 7회에 걸쳐 설명하였다. 일반인들이 한방을 이용하면서 궁금해 할 수 있는 사항과 가정에서 이용할 수 있는 한방 치료법을 중심으로 소개했다. 이번호부터는 신경과에 관한 병에 대하여 작년 12월에 이어서 설명하도록 하겠다.1817년 영국의 제임스 파킨슨에 의하여 붙여진 파킨슨병(Parkinson's disease)은 신경과에서 다루는 이상 운동 질환의 하나로 증상의 특징은 손발이 떨리고(떨림), 몸이 굳으며(경직), 행동이 느리고(운동완서), 얼굴 표정이 없고, 걸음걸이가 나빠지는(보행장애) 현상을 보인다고 하였다.그리고 파킨슨병은 중뇌의 흑질에 있는 도파민 신경세포의 퇴행으로 인하여 정상적으로
kokim     2017-02-26
차가운 음기부족으로 열을 느끼는 자가증상날씨가 추운데도 손발에서 열이 화끈 달아오른다는 사람들이 있다. 손바닥, 발바닥이 더워지면서 달아오르는 증상을 한의학에서는 수족번열(手足煩熱), 또는 오심번열(五心煩熱)이라고 한다. 오심(五心)이란 손바닥 양쪽, 발바닥 양쪽과 심장이 있는 가슴부위를 합쳐서 다섯 군데를 말한다.손발이 화끈거리고 답답하고 무언가 닿는 것도 불쾌하게 느껴질 정도와 양말을 신지 않으려고 하는 경우도 있다. 심한 경우에는 겨울철에도 손발을 이불 밖으로 내놓고 자거나 손바닥 발바닥이 뜨거워서 찬물에 손발을 담그거나 어름찜질을 하기도 한다.실열(實熱) 즉 진짜 열의 경우에는 체온이 오르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수족 번열증은 차가운 음기(陰氣) 부족으로 인해서 상대적으로 열이 많아진다. 체온은 올라가지 않으면서 가슴이나 손발이 뜨겁게 느껴지는 것이다.실제로 본인만이 느끼는 자가증상인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 한의학에서는 허열(虛熱) 즉 가짜 열이라고 한다.갑상선기능항진 증도 몸
jdcho     2017-02-26
누가 이곳을 지구상의 ‘마지막 비경‘이라고 했던가. 뽀족뽀족한 산봉우리들, 그 위를 장식한 만년설. 그리고 그 아름다운 정경을 비쳐주는 거울같이 맑은 에메랄드 물빛 빙하호수, 여기에 저 멀리 끝없이 이어진 빙산들의 원경들이 나그네의 마음을 흥분시킨다.빙하가 깎아낸 U자형 계곡, 1200m가 넘는 거대한 화강암 한덩어리가 빗어낸 3개의 수직 절벽 화강암 돌산 ‘파이네 3형제 탑’이 억만년 전 그대로의 빙하 호수와 세월을 품어 안고 준엄한 얼굴을 하고 멈추어 서 있지 않는가.태초 이후, 억겁의 세월을 거치면서 빙하 작용을 통하여 만들어낸 불후의 걸작, 자연조각품의 위용 앞에서 더 이상 무슨 말을 하겠는가. 주봉의 높이는 해발 2850m이다.세계 모든 산악인들의 꿈의 봉우리들이지만 심한 돌풍과 일교차이 등 악천후 때문에 고도의 훈련과 기술을 겸비한 전문산악인들이나 1년에 한 번 정도 등반에 성공한다고 한다.내려오는 길은 의외로 위험하고 힘들었다.
Ohsteve     2017-02-26
Shortened Amortization (상환기간 줄이기)(지난 호에 이어)예를 들어, 처음 계약할 당시 5년 텀에 30년 상환기간으로 계약을 했다면 5년 계약 만료 후, 25년의 상환기간이 남게 됩니다. 이 때, 상환기간을 20년으로 조정을 하게 되면, 모기지 납부 금액은 약간 높아질 수 있지만 그만큼 원금을 빨리 갚게 됩니다.반대로, 텀 계약이 만료 되고, 소득 상황이 안 좋아졌거나 이자율이 좋지 않다면 상환 기간을 늘려서 월 납부 금액을 낮춰 부담을 줄일 수도 있습니다.많은 분들이 이자율과 월 페이먼트에만 초점을 맞춘 나머지 모기지 계약 후, 계약서에 대한 내용들을 간과하고 계시는 경우가 많습니다. 모기지 계약서에는 본인의 상황에 따라 이용할 수 있는 옵션이 많이 있으니 다시 한번 살펴보시길 권장 드립니다.모기지를 얻으실 예정인 분들도 대출 기관마다 제공하는 옵션이 다르니 계약 전 본인의 상황 변화 예측에 따라 미리 여러 옵션을 살펴보시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knyoon     2017-02-26
∽ 6 ∽내가 온 카르타고, 그 곳은 온통 불법의 사랑이 들끓는가마솥에 둘러쌓여 있었습니다. -고백록북아프리카 전체의 기쁨이며 지중해의 여신인 카르타고는 참 아름다웠다. 이 지방의 시인들은 이곳을 마음껏 찬양했다. 카르타고는 장엄하고, 위엄이 있으며, 고귀했다. 카르타고는 푸른 만(灣)으로 펼쳐 놓은 반도 위로 거만하게 뻗어나가, 대지를 내려다보며 멋진 기사처럼 푸른 언덕 위 담황색 평야에 걸터앉아 있었다.카르타고는 고대 역사에 나오는 파괴된 도시 중에 제일 눈부시게 재건된 모습을 보였다. 그리스도교 시대가 열리기 바로 직전에, 옥타비우스 아우구스투스는 재건 사업을 시작했다. 그건 성공적이었다. 그는 로마의 카르타고에서 얻은 영광이 포에니 시대 옛 카르타고의 영광을 능가하게 만들었다.369년에 어거스틴은 처음으로 그 매혹적인 도시에 찾아들었다. 시바의 여왕이 솔로몬에게 사로잡히듯, 그는 그 도시에 말할 수 없이 반해버렸다. 우쭐해진 기분으로 그는 눈을 비비고, 가슴은 하늘을 날을
kohope     2017-02-26
지난 새벽녘…천둥치며, 빗물이 창문을 소란스럽게 노크하는 소리에 잠에서 깨어나게 됐다.마치 빗물이 만들어 내는 자연의 소리를 들어 보라는 듯, 겨울에 느닷없이 요란하게 천둥치고 빗물로 창문을 때리며 나를 깨운 것 같았다.눈꺼풀이 무겁고, 머리도 묵직했으나, 잠에서 깨어나니, 나를 깨우려는 소임을 다했다는 듯, 더 이상의 천둥 알람 소리는 물론 요란한 창문 노크도 없었다.다만, 잔잔한 바람소리와 빗소리가, 나름 조화롭게 그들만의 음악을 만들어 내는 듯하여, 귀 기울여 감상하게 되었다.이렇게 자연의 소리에 안겨 잠이 들었다. 어머니의 품처럼 포근하게…
wolfkang     2017-02-25
뉴욕주에서 발견한 낙서지극히 개인적인 취향과 외국이라는 사정 때문에 오랜 세월, 30년 가까이 한국방송을 볼 기회가 없었다가 최근 인터넷으로 보기 시작했다.몇 년 전까지 거슬러 올라가 보고 싶은 방송을 쉽게 찾아 볼 수 있다는 것은 즐겁다.먼저 한국방송사의 엄청난 발전에 놀랐다. 방송사가 세 개뿐이던 시절-그나마 하나는 강제로 통폐합되었다-에 비하면 실로 격세지감이다.그러나 내가 받은 충격은 황당했다. 모르는 단어들이 수시로 튀어나오는 바람에 사전을 찾아봐야 했다.언제부터 국어가 이렇게 어려워졌지?영어는 외국에서도 거의 들을 기회가 없는 난해한 단어를 쓰고 있어서 나만 무식해진 듯한 느낌이었다.더구나 어색한 한글 표기 때문에 스펠을 먼저 추리해야 했다.디아스포라, 페르소나, 레임덕, 메타포, 쏴리...영어가 세계 공용어이므로 영어 사용은 당연하지만 아직도 외국어 남용은 지식의 상징처럼 오해되고 있는 것 같아 씁쓸하다.우리말 번역이나 의역이 어렵거나 발음이 잘 안 되는 것은 어쩔 수
sanghyukyoon     2017-02-25
최근 한국에서 증여세 납부가 연간 최대치를 갈아치우면서 세운 기록이다. 즉 상속세보다 세금부담이 적다는 인식에서 비롯된 것이다. 추가로 저성장 저금리에 절세테크를 통해서라고 궁극적인 이익 보호를 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할 있다.증여세가 늘어났다는 것은 경제 발전의 역군이자 자산상승의 혜택을 누린 세대의 부의 이전에 큰 막이 올랐음을 뜻한다. 이전 증여세율은 최대 50%라 이를 바로 알고 적절한 절세 계획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증여세의 간단한 원리부터 언급하자. 증여세는 증여 받는 자 즉 수증자가 지불하는 세금이다.먼저 증여세 면제 구간이다. 부부간엔 6억까지, 성인자녀에겐 5000만원, 미성년자 2500만원까지 면제가 된다.증여세는 10년 합산으로 과세하고 사망 10년 전은 상속세로 본다. 즉 증여 후 10년간의 건강유지가 필수 의무로 자리잡고 있다. 즉 증여는 세만 보면 10년 단위가 효율적이다.증여시 고려해야 할 점이 여러 각도가 있지만 이번엔 세금에만 한하겠다. 2016년 기준
helenhong     2017-02-25
따스함, 따듯함 혹은 따습다는, 이런 말을 듣게 되면 은연 중에 다가오는 말이 아름다움이라는 형용사다. 따뜻함과 아름다움, 이 두 말은 서로 다르면서도 어딘가 서로 연계되어 있다는 느낌을 늘 갖게 된다. 그래서 따뜻한 이야기는 아름다운 이야기이며, 아름다운 이야기는 언제나 따습고 아름답다는 생각이 든다.별로 대단한 이야기는 아니다. 생각하기에 따라 이 이야기는 아름답기도 하고 따뜻하기도 하지만, 동화를 읽는 순박함으로 받아들인다면, 별로 웃을 일 없는 일상에서 엔도르핀을 높여주는 그런 이야기일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해 본다.텔레비전 앞에서 여기저기 볼 것을 찾다가, 마땅한게 없어 습관적으로 보는 CNN으로 화면을 돌렸다. 순간 시선이 그 화면에 묶이는 듯했다.이른 아침, 커피숍 드라이브스루에 여러 대의 차들이 천천히 움직이며 커피를 사는 화면이었다. 한 손님이 창구에서 커피와 도넛을 받아들고 계산을 하려는데, 상냥한 웃음의 판매원 아가씨는 앞의 차 손님이 계산을 이미 했다고 말한다.&
CA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