퀘벡 03월26일 03:18
알버타 03월26일 01:18
밴쿠버 03월26일 00:18
토론토 03월26일 03:18
서울 03월26일 17:18
지역별 Click
CA
ON
추천 이벤트
    ※ 추천 업소 보기 ※
  • 결혼중매ㆍ리쿠르팅17
  • 음식ㆍ주방ㆍ쇼핑19
  • 부동산 ㆍ재정ㆍ보험ㆍ건축24
  • 자동차ㆍ설비ㆍ도매ㆍ서비스26
  • 생활ㆍ사진ㆍ운전ㆍ이사20
  • 교육ㆍ이민ㆍ학원18
  • 여행ㆍ티켓ㆍ 레져22
  • 건강ㆍ여성ㆍ미용ㆍ의료21
  • ITㆍ통신ㆍ컴퓨터 ㆍ디자인23
  • 법률ㆍ회계ㆍ번역ㆍ 사회25
  • 교회ㆍ언론ㆍ봉사단체33
jny0801     2017-03-25
..시영 골프장 4 월 12 일 개장 예정 토론토의 골프장들이 긴 동면에서 깨어나 몸을 풀기 시작했읍니다 히든레이크는 이미 영업을 시작하고 롤링힐은 28 일 문을 연다고 합니다 그리고 토론토의 시영 골프장은 4 월 12 일 모두 개장할 예정이랍니다 .
bh2000     2017-03-25
씁쓸함의 함량아침은 겨울한낮엔 봄,어디 날씨뿐이겠는가양은냄비 같은 박아무개 무슨 연유에서 너를 믿고슬그머니 지갑을 열었건만종잡을 수 없는 3월 토론토 날씨 같은 너는내 속에 검은 숯뎅이만 남기고 말았다어디서 시작된 만남인지때론 천둥 번개 같기도 하고지친 날들 슬몃 보이는 날에는들판에 핀 야생화 같기도 해서혹 8월에 눈이 내리더라도 놀라지 말자, 하고무심코 열었던 마음이건만 나는 분명 허리를 펴고 있었다고 했으나무릎을 꿇었고 몸은 바싹 여위었다 도무지 알 수 없는 검은 머리 짐승의 실체수만리 길 가는 아무개여부디 길 잃지 않으면 고맙겠다<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abman     2017-03-25
막연한 불안감에 매출 뚝… 치킨집 비명'국민 자영업' 치킨집이 최근 3연타를 얻어맞고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발생한 AI(조류인플루엔자)로 닭고기에 대한 불안감이 증폭되며 매출이 감소하더니, 지난달부터는 AI 후폭풍으로 닭 사육량이 줄어 닭값이 뛰었습니다. 치킨집들은 "1만6000원짜리 치킨 한 마리 팔아 200~300원 남는다"며 하소연을 합니다. 그런데 설상가상(雪上加霜) 브라질 썩은 닭 파동으로 치킨 소비 심리가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정부는 "문제가 된 브라질 BRF사의 21개 작업장에서 생산된 제품은 국내에 들어오지 않았다"고 발표했지만, 소비자들의 불안은 가시질 않고 있습니다.한국외식산업연구원이 지난 17~18일 전국 치킨 전문점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치킨집의 86%가 "AI로 매출 감소를 겪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닭고기를 먹는 것과 AI 감염이 무관한데도 평균 매출 감소율은 29.7%에
SunWoocanada     2017-03-25
캐나다 다큐 감독, 일본에 "사과하라"고 외치다[리뷰] 티파니 슝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어폴로지>, 한국·중국·필리핀 위안부를 담다언제였을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아래 위안부) 문제를 깊게 생각하기 시작했던 때를 기억 속에서 골똘히 찾아보았다. 1996년 방송 연출 일을 막 시작할 무렵 다큐멘터리 기획을 하다가 알게 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아래 정대협)의 '수요집회'가 기억난다.그리고 일제에 의해 강제적으로 위안부로 끌려가셨던 피해자 할머니들의 아픈 이야기를 다룬 변영주 감독의 연작 다큐멘터리 <낮은 목소리>도 기억 속에 포함되어 있다. 우리 사회의 문제 인식 과정에서 정대협의 활동과 수요집회의 역할이 작지 않았겠지만, 연작 다큐멘터리 '낮은 목소리'의 울림도 무시할 수 없을 것이다. 독립다큐멘터리의 역할론 중 '참여적 기여'의 아주 좋은 예였을 거다.위안부 문제에 대
only2136     2017-03-25
평균기온 30도 이상의 더운나라 인도네시아자카르타근교의탕그랑(City tangrang-Indonesia)지역에효소방을오픈하였습니다.저 비용에 고소득을 가져다 주는 보석같은 사업입니다. 해외에는 미생물찜질 사업이 없습니다.추운나라에서만 잘 될 것이라는 보편적인 상식을 뛰어넘는 인식의 전환, 평균기온 30도 이상의 인도네시아에서의 찜질사업지금 최고라는 찬사 속에 성황리에 운영되고 있습니다.효소욕은 전기나 가스 등 인위적인 동력을 사용하지 않고, 눈으로는 볼 수 없는 1억분의 1미리 크기의 착하고도 강력한 힘을 갖춘 미생물(Microbio-Miracle)의 대사 작용으로 얻어지는 100% 순수 자연 열(70도 내외)로 웰빙을 추구하는 현대인들의 건강을 위해 새롭게 태어난 자연건강 프로그램이며. 전기나 가스 등 인위적인 동력을 사용하지 않으므로 유지 운영비가 저렴합니다.http://www.k2138.com당사에서는 중국과 베트남, 미얀마, 인도네시아 , 말레이시아, 싱가폴 등에 해외 총판을
jny0801     2017-03-25
<토론토 한인회 제 53 차 정기총회 공고>일시: 2017 년 4 월 6 일(목) 오후 6:30장소: 토론토 한인회관 대강당 (1133 Leslie St. North York, ON)문의: 토론토 한인회 사무국 (T.416-383-0777, E-mail: kcca1133@gmail.com) 토론토한인회는 한인회 회칙 제 4 장 8 조 4 항 “총회소집은 소집일 1 주전까지 안건을 명시한 소집공고를 언론매체를 통하여1 회이상 공고한다.” 조항에 의거하여 제 53 차 정기 총회를아래와 같이 개최하오니, 회원 여러분께서는 바쁘시더라도꼭 참석하여 주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 안 건 1) 2016 년도 사업보고/ 감사보고(내부/외부)2) 정관개정에 관한 건 3) 신?구 회장 이/취임식4) 2017 년 예산(안) 인준 및 행사계획서 보고 5) 외부감사 인준 6) 기타 안건 2017 년 3 월 24 일 토론토한인회 .
bulkyocanada     2017-03-24
봉축연등행사
kimbokyung     2017-03-24
우리는 모든 것을 분리된 형태로 지각하고 판단한다. 사람의 눈에는 해와 지구가 따로 있고, 비와 바람이 따로 있고, 물과 불이 따로 있고, 죽음과 삶이 따로 있고, 과거와 미래가 따로 있고, 너와 내가 따로 있고, 산 것과 죽은 것이 따로 있고, 긴 것과 짧은 것이 따로 있고, 선과 악이 따로 있고, 귀한 것과 천한 것이 따로 있다.우리가 이렇게 생로병사를 각각 분리된 것으로, 또한 만남과 이별, 있고 없음, 즐거움과 즐겁지 않음, 괴로움과 괴로움 아님 등으로 모든 것을 분별하게 될 때 거기에는 탐욕이 생기고 분노가 생기고 어리석은 마음이 생길 수밖에 없으리란 것을 불교가 꼭 그렇게 지적하지 않는다고 할지라도 누구나 알고 있다.석가모니가 인간의 고통이 어디서 시작되는가를 깨닫게 된 것 역시 사람들이, 실제로는 둘이 아닌 것, 즉 불이(不二)인 것을 둘로 ‘억지로’ 분리하려고 하는 것 때문에 고통을 얻게 된다는 것을 선언하는 동시에, 우리들이 지금 서로 분리된 것
yeodongwon     2017-03-24
내겐 절이 빠진 성묘는 앙꼬(팥소) 빠진 찐빵이다. 성묘는 갔는데 멍하니 비석만 쳐다보다 오는 성묘는 분위기가 영 아니다. 한국방문 때마다 시골 고향에 묻히신 부모님 성묘는 물론 당연한 순서고, 절부터 2번 올린다. 생자에겐 한번 절이지만 망자에게는 두 번 올리는 것이 우리의 예법이다.나는 우상에게 절하지 말라는 '십계명'을 어기고 싶은 생각은 추호도 없다. 그렇다면 나는 '십계명을 어겼는가? 절대로 아니다. 아니다 말다. 나는 부모님에게 인사(절)를 한 것이지 중동(中東)식 절을 한 것은 아니다.부모님이 어찌 우상인가? 이곳 서양인들도 자기들 식 인사{묵념}를 한다. 절이라는 모양새가 중동(中東)식과 비슷한데서 온 오해일 뿐이다. 분명한 것은 우리의 절은 인사이고 중동의 절은 종교예식이다.그리고 분명히 말하지만, 부모가 어찌 우상인가? 부모는 금송아지도, 고목나무도, 바위덩어리도, 해도, 달도 아닌 나를 낳아주시고 길러주시고 사랑해주신 천륜으로 얽힌 관계로서
jsshon     2017-03-24
(지난 호에 이어)며칠 전에 귀국한 어느 선배님이 판을 가로 맡으려 하자 “어머 이이가!” 질겁한 부인이 옷깃을 잡아채는 바람에 방안은 다시 웃음판이 되었다.“그런가?” 학장님의 낮은 베이스소리가 ‘숙’에게로 돌아왔다.“우린 6개월 안에 안 데려 가면 이혼장 날아가기로 되어 있어요.”“아이 구. 거 참 잘 햇수” 학장님 사모님의 말씀에 얼마나 들 웃어대던지-숨도 못 쉬게 웃던 남편의 웃음소리가 아직도 귀에 쟁쟁하다.아직도 화가 안 풀린 듯 ‘영’이는 입을 꾹 다문 채 앞만 똑바로 보고 앉아 있었다.할머니를 떠나는 슬픔을 혼자 삭이려 애쓰는 ‘영’을 물끄러미 보고 있노라니 언젠가의 옛 기억이 되살아왔다.4년 전이던가 대학교졸업식이 끝난 바로 다음날 경상북도 안동사범학교로 부임해야 했었다. 신학기가 되려면 아직 두 달도 더 남아 있었는데
CA
ON